검색
  • 이승한 목사

9월 5일 마음쓰기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요즘 제 마음쓰기에는 코로나19를 언급 안한 날이 없는 것 같습니다. 담임 목회자 마음쓰기로 소통하며 공동체에 유익한 지면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오늘도 주일을 준비하며 제 마음을 써내려갑니다.


먼저 지난 주에 나눠드린 설문지에 대한 제 생각을 나눕니다. 


총 97명이 응답 해주셨습니다. 그 중 산울교회 주일학교에 자녀가 없는 분이 53.6%로 나름 다양한 의견을 모았다고 보여집니다.


"귀하는 7-8월 현재 주일 예배 스케쥴에 만족하십니까?"라는 질문에 만족을 표하신 분이 85.6%로 압도적이었고 "그저 그렇다"까지 포함하면 95.9%가 긍정적이라고 볼 수 있겠고 4.1%만 "약간 불만족"을 표시하셨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예배 드리는 것에 대하여는 반응이 엇갈렸으나 충분히 예상된 바라고 생각합니다. 이미 예배에 익숙한 어른도 온라인 예배에 집중하는 것이 쉽지 않으니 예배를 잘 모르는 어린이들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