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7월 4일 마음쓰기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5년 전, 7월 3일에 여러분을 처음 뵈었습니다. 시편 1편으로 여러분과 함께 예배를 드렸고 제가 40년 타향살이를 해서 매운 것을 잘 못 먹는다고 말씀을 드렸더니 백김치를 해주시겠다고 하셔서 감동이었습니다. 한국에는 가족도 없고 딱히 고향도 없는 저희 가족에게 산본은 제 2의 고향이고 여러분은 저희의 가족이 되어주셨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산울교회는 65세 은퇴이기에 그 당시 55세였던 저는 10년 사역을 생각하고 2년 수습기간을 지냈습니다. 그 2년은 제가 산울교회와 한국을 더 알아가는 귀한 시간이었습니다. 노회는 처음에 요청하였던 편목 조건을 제가 첫 겨울수업을 듣던 중 철회하시며 다음 노회에서는 저를 준노회원이 아닌 정노회원으로 받아주셨고 위임목사의 조건을 다 갖추고 산울교회의 위임목사로 8년을 사역할 수 있게 되었던 것이 2018년 11월 이었습니다. 2019년은 제가 수습기간 동안에는

적용하지 못했던 제 목회철학을 조금씩 적용해도 괜찮지 않을까 생각을 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산울교회는 첫 15년 동안 4번에 걸친 분립개척을 한 교회이며, 가정교회 체제에서 구역모임으로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