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6월 27일 마음쓰기


"신앙은 교회의 부흥에 그치지 않고 인간의 번영을 추구한다. 인류는 하나님이 창조하신 세상에서 함께 살아야 할

공동체며, 하나님은 인류의 번영 자체를 바라고 기뻐하시며, 새하늘과 새땅은 온 인류의 번성한 문화로도 채워질 것이기 때문이다(창 1:28; 사 60:4-9; 계 21:24-27). 우리는 신앙 공동체의 일원일 뿐 아니라 한 사회의 시민이다.

그래서 우리는 사회의 건강을 위해 예배당에 “모이지 않는 것이 신앙”이라는 말을 할 수 있다. 교회는 예배당에 매이지

않는다. 하나님이 자신의 백성과 함께하실 때 그들의 모임이 교회며, 예수님은 예배당 건물이 아니라 성도의 공동체인

교회의 머리가 되시기 때문이다. 성령님은 불고 싶은 대로 부는 바람처럼 예루살렘에서 유대로, 사마리아로, 그리고

땅 끝까지 움직이신다(요 2:8; 행 1:8). 그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