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5월 2일 마음쓰기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산본의 자랑인 철쭉축제가 올해도 취소된 상황이지만 아쉬워할 사이도 없이 삶은 빠르게 지나갑니다. 기억하시나요?

1년 전 5월 2일 신규 확진자는 단 6명이었습니다. 올해 같은 시점에 신규 확진자는 600명 정도인 것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잘 모르겠으나 이제는 숫자와 무관하게 큐알코드(QR Code)와 체온측정이 자연스러운 일상에 적응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저는 허영만 작가의 만화, 식객(食客)을 통해서 여러분이 잘 아시는 정호승 시인을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한국 시인을 뽑으라 하면 아마 정호승 시인을 손꼽을 것 같습니다. 한국의 좋은 작가나 시인들을 잘 모를 나이인 중학교 2학년 때 미국으로 이민 갔기에 한국으로 돌아와서는 이미 잘 알려진 그러나 저에게는 생소한 작가나 시인을 발견(?)하는 기쁨을 종종 느끼며 살고 있습니다. 이오덕 선생님의 글도 4년 전에 처음 접하고는 너무 기뻤던 것을 기억합니다. 여러분의 추천을 언제나 기다립니다. 여러분들은 어떤 글에 감동을 받으시는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