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5월 16일 마음쓰기


"그러므로 형제들아 내가 하나님의 모든 자비하심으로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물로 드리라 이는 너희가 드릴 영적 예배니라"

로마서 12장 1절에 나오는 "영적 예배"는 다른 한국어 번역에서는 "합당한" 혹은 "진정한" 예배로 번역이 됩니다. 우리의 토속신앙인 샤머니즘이 일상에 늘 존재하는 삶 가운데 우리는 "영적"인 것을 생각하면 지적이지 않고 설명하기 어려운 신비적인 것이나 비물리적인 것을 상상하지만 원래 사도 바울이 사용한 "영적"이란 단어는 논리라는 단어 즉 logic 과 같은 단어입니다. 가장 논리적인 생각이 영적인 것이라 보는 것이 옳습니다. (성경적 논리이지 세상적 논리를 말하지 않습니다) 진정한 논리는 참 진리이신 창조주 하나님으로부터 온다고 생각합니다. 이렇듯 기독교의 "믿음"은 인격적이고 지정의를 다 활용한 것입니다.

아울러 "예배"라는 단어도 신약성경에는 주로 "경배"나 "찬양"이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