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4월 11일 마음쓰기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코로나19 백신접종 소식을 듣지만 오히려 신규 확진자는 700명을 넘나들고 있어서 현재 팬데믹 상황에 대한 희망이 봄 아지랑이처럼 잡힐 듯 말 듯 합니다. 그래도 희망을 잃지 않고 아무쪼록 영육간에 강건하시길 바라며 이번 주일을 준비합니다.

3월 7일 당회 후, 저는 3월14일 마음쓰기로 제가 왜 잠깐 출타를 하며 제 거취를 고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지 말씀 드렸습니다. 디테일하게 다 말씀 안 드리는 것이 교회를 위하는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묵묵히 하나님의 영광은 어디에 있는가 고민하며 하나님의 뜻은 무엇일까 더듬어보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여러모로 부족한 저를 위해 기도해주시고 걱정해주시는 많은 분들이 계셔서 원래 예정보다 일찍 말씀사경회 주말에 돌아올 수 있었고 부활절 주일을 섬길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중직자 간담회는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솔직히 제가 받은 마음의 충격이 회복되지 않았었고 간담회가 저의 출타 중에 요청된 것이라 제가 없는 자리에서 편하게 대화하기를 원하시는 것을 존중했습니다. 이런 시간들을 통해 성도님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었고 담임목사와 더욱 친밀하며 풍성한 소통을 원하신다는 것을 마음에 새겼습니다. 성도님들 한분 한분의 소중한 생각을 들을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