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3월 28일 마음쓰기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다음 주일은 부활절 주일입니다. 코로나19로 말미암아 2020년 부활절 주일예배를 온라인으로밖에 드릴 수 없었던 충격이 아직도 우리 모두의 마음에 응어리로 남아있지만 조금씩 회복되고 있는 것 같아서 감사한 오늘입니다. 그러지 않아도 코로나19로 아주 힘드신데 교회가 어수선한 것에 대해 담임목사로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제 리더쉽이 부족하고 부덕한 탓에 성도님들께 어려움을 드린 것에 대해 통감합니다. 이에 대한 모든 책임은 제게 있습니다. 용서하십시오. 저의 간절한 바램은 우리의 예배가 회복되듯이 어서 우리의 일상의 삶도 회복되기를 간절히 기도하며 이번 주일을 준비합니다.

이번 주말은 봄 말씀사경회가 있습니다. 우리와 함께 예배를 드리시며 말씀을 증거하시는 박은조목사님께 교회를 대신하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주님이 말씀하신 에클레시아를 단순히 지역 교회 정도로 오해하고 살아가기 쉬운 우리에게 예수님은 “교회”를 말씀하신 것이 아니라 “에클레시아”를 언급하셨는데 “교회”로 번역이 되어서 한국 교회는 “ 학원처럼 되었다”는 말씀에 동감합니다. 예수님이 피값으로 사신 하나님 나라 에클레시아의 본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