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3월 마지막 주일을 보낸 월요일 아침에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어떻게 지내세요? 많이 힘드시죠? 사회적 거리두기로 혼자 계시는 분들은 외로워서 힘들수 있고 아이들과 하루종일 있는 분들에게는 혼자만의 시간이 없어서 힘들 수 있겠습니다. 평소보다 뉴스를 더 많이 보게되고 뉴스를 보면 불안한 마음이 더 드는 생활이 벌써 두 달이 넘어가는 것 같습니다. 지난 3월은 하루도 해가 뜨지 않은 기분입니다. 그랬나요?


2월 24일에 시작할 수 밖에 없었던 주중모임과 주일예배 자제 상황은 마치 블랙아이스에 미끄러진 것 같았습니다. 당장에 필요한 기술적 내용들(실시간 방송, 동영상 녹화 등등)을 배우느라 정신없이 첫 주를 보냈고 처음 실시간 예배를 생중계 할 때는 방송이 끊기지 않은 것 하나로 만족했습니다. 그 다음 주에는 하나라도 더 잘하고 싶었고 소리와 화면 하나라도 더 깔끔하게, 더 이쁘게, 더 잘 보이게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방면에 아마추어의 한계를 인정하는 현실을 받아드리며 다음 주일을 보냈습니다. 그러나 가장 힘들었던 것은 기술적 자괴감이 아니었습니다. 처음에는 몰랐는데 날이 갈수록 힘든데 왜 힘이 드는지 모르는 점과 지쳐가는 제 자신에 대한 자책감의 무게 때문에 소나기라도 맞고 싶은 날들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그 중 아마 어제 주일이 가장 힘들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도대체 뭐가 그렇게 힘들지?"라고 자문하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듭니다. 예배는 예배자들이 함께 만들어 가야하는 것이라고. 현재 우리가 드리는 공예배는 아무리 실시간 라이브로 드려도 살아있는 예배까지는 못 미친다고 아무리 한 마음으로 드려도 함께 예배를 만들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정리가 되는 월요일 아침을 보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