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목사

2019년 12월 15일 마음쓰기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지난주에는 며칠 기도원에 다녀왔습니다. 꽤 오래전부터 이런 시간을 갖고 싶었습니다.그동안 바쁘게 이것저것 일은 많이 한것 같은데 솔직히 좋은 열매에 대한 불안함을 떨구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며칠 여유를 갖고 조용히 주님 앞에서의 시간을 보내고 돌아왔습니다. '기도를 위한 기도'를 하였습니다. 그리고 '믿음의 기도'와 '의인의 기도'를 묵상하면서 주님을 향한 저의 첫사랑을 회복하고자 주님의 긍휼하심을 간구하는 며칠을 보내고 다시 산본으로 돌아왔습니다. 종에게 이런 시간을 허락하신 교회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20년 기획을 고민하며 기도의 시간을 갖고 싶었습니다. 아니 가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교회는 목회자의 풍부한 경험도 필요하고 열심히 사역하는 것도 물론 필요하겠지만 목사가 더 기도하는 것이 어쩌면 가장 필요한 것 아닐까 싶습니다. 열매에 대한 불안함 못지않게 새해에 대한 설렘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고민하면서 잠시 하던 일들을 멈추고 평소보다 오래 그리고 천천히 기도하고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사역에 대한 부담감과 교회에 대한 걱정을 언어로 표현하기에는 너무 무게만 느끼고 있었는데 제가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이 믿어지는 시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