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11월 11일 마음쓰기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잘 계신가요? 지난 주에 21주년 기념 말씀사경회는 잘 마쳤습니다. 3일 동안 열공하신 모든 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깨달은 만큼 살아가는 축복이 깃들길 빕니다. 21주년 주말에 위임예식을 갖는 일도 의미 있었다 생각합니다. 6년 정도 우리 교회에 위임목사가 없었던 것을 뒤로하고 이제 다시 개척하는 마음으로 우리 모두 새롭게 출발하는 주말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우여곡절 많은 일들이 우리 앞에 있겠지만 함께 하면 도전은 되어도 난관은 아닐 것이라 생각하며 한 주를 보냈습니다.

바쁜 한 주였습니다. 우리 산울교회 공동체 안에는 지난 주도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갑작스레 상을 당한 가정이 있었습니다. 연로하신 노모와의 이별을 기도로 준비한 가정이 있었습니다. 두 가정에게 특별히 하늘의 위로가 함께 하시길 기도합니다. 신생아를 기다리는 가정도 있습니다. 함께 감사하며 이 아이가 일찍이 하나님을 알아가는 축복의 사람이 되길 기도합니다. 산모의 건강을 위해서 기도합니다. 출산을 앞둔 임산부들을 위해서 기도합니다. 불치의 병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