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8월 19일 마음쓰기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잘 계시죠? 지난주에 다녀온 수련회 장소가 강원도 치악산이었습니다. 폭염인데도 불구하고 밤에는 에어컨이 필요없고 새벽에는 추워서 깰 정도로 숲이 우거진 곳에 며칠 있으면서 몸과 마음을 회복하고 돌아왔습니다. 콘크리트 정글과 창조주의 숲의 차이는 굳이 말할 필요도 없음을 확연히 느끼면서 이번 주 마음쓰기를 정돈합니다. 사실 요즘 제 마음쓰기는 원래 취지와 맞지 않습니다. 기억 나시는지 모르겠지만 이 자리는 설교 요약이나 추가 광고 페이지가 아닙니다. 이곳에 제가 생각하는 꿈(소망) 이야기에서 제가 겪고 있는 크고 작은 삶의 도전들을 이야기 하고, 꾸미지 않은 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제 의도입니다. 물론 때로는 저의 아픔과 슬픔도 솔직히 고백함으로써 여러분이 제 짐을 나눠 져주셨으면 하는 당돌한(?) 바람도 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제 설교를 요약해야겠다는 부담이 생겼습니다. 아무래도 목회자에게 설교는 가장 중요한 사역일 것입니다. 성경을 해석하고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예배 시간에 전해야하는 부담은 토요일 저녁에는 입을 마르게 하고 월요일 아침에는 식욕을 없애는 (그래도 먹을 것 다 찾아먹으면서 '식욕'타령 합니다만 ᄒᄒᄒ) 효과가 있습니다. 감사한 것은 어느 가정을 심방했을 때 때 어느 분이 제게 격려의 말씀을 주셨습니다. 제 설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