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7월 15일 마음쓰기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제가 어렸을 때 여름방학 숙제로 어김없이 주어진 것이 일기였습니다. 매일 일기 쓰는 것은 당연히 어려웠고 뻔한 내용들을 매일 되풀이 하다 못해 나중에는 밀린 일기를 몰아 쓰다 보니 일기가 아니라 소설을 쓴 것 같습니다.

목회를 시작하면서 일지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그것도 작심삼일. 사역이라는 우상에 헌신을 바치다보니 결국 일지에 빈 공간이 늘어나기 시작했습니다. 다행히도 목회 초반부터 주보에 마음쓰기라는 제목으로 1주일에 한번이라도 일지를 쓰는 셈이 되었습니다. 때로는 매주 어김없이 돌아오는 일이라서 부담도 되었으나 나름 이 공간을 통해서 제 마음을 나누는 시간이라 오히려 저에게 회복과 쉼의 공간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