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1월 28일 마음쓰기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맹위를 떨치는 한파에 잘 계신가요? 오늘도 맹추위에 겹겹이 옷을 껴입고 옷깃을 여미고 시작하지만 곧 설 명절을 쇠면 봄이 올 것을 생각하니 견딜만합니다. 동계올림픽도 곧 오는데 이왕 추울 거면 눈이라도 좀 확실하게 오면 좋겠습니다. 그래야 몇 년째 계속되는 가뭄 해소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실 꼭지만 돌리면 덥고 찬 물이 잘 나오니 우리나라에 가뭄이 몇 년째 계속되는 지 무심해질 만도 합니다. 우리나라와 한국 교회를 위해서 기도합니다.

수은주가 영하 밑으로 뚝 떨어지면 생각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먼저 길거리 생활을 하는 노숙인들입니다. 우리가 모든 노숙인을 도울 수는 없겠지만 우리 모두가 노숙인을 도울 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명절이 되면 생각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맡겨진 분량을 채우기 위해, 또 시간을 조금이라도 아끼고자 신호등을 무시할 수밖에 없는 배달하시는 분들입니다. 물질문명과 조급한 문화가 빚어낸 상황이라고 말하면 우리 책임을 회피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가 사는 아파트 경비원분들... 깜짝 놀랐습니다. 이분들은 경비만 하시는 것이 아니라 눈이 오면 눈 치워야 하고, 낙엽 치우고 청소하고 불법 주차에 경고문 붙이는 일까지 합니다. "휴식시간"이라고 말할 수 없는 밤 시간에는 경비실에서 새우잠을 자야 하는 열악한 상황임에도, 그나마 최저임금이 시간당 6,470원에서 7,530원으로 올랐다는 이유로 관리회사는 이 분들의 일하는 시간을 줄이는 결정을 했더군요. "휴식시간"을 늘렸다고 하는데 정당한 임금을 주면서 휴식시간을 늘려야 옳지 이건 아니다 싶습니다. 정부가 최저임금 올려봐야 무슨 소용이 있나 싶습니다.

구약시대에 이스라엘의 북 왕국과 남 왕국의 모습을 보는 것 같습니다. 그 때도 빈익빈 부익부 사회였습니다. 부자들은 그들의 종교 생활에 대한 "축복"으로 하나님이 부를 더하셨다고 믿었습니다. 가난이 죄는 아니지만 죄의 결과를 가난으로 보았습니다. 당시 종교 리더들과 사회 지도자들은 죄를 회개하는 것이 아니라 많은 제물을 드리기만 하면 죄를 용서받는다는 신학이 있었습니다. 일상의 삶과 무관하게 주일 예배에 참석만 하면 하나님의 진노를 피할 수 있으리라 착각했습니다. 어느 시대이든 교회는 하나님 나라를 위해서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세상에서 소외되기 쉬운 약자들에게 가장 먼저 달려가는 교회가 되기를 소원합니다. 그런데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나라는 알바생이 최저임금에 대한 질문을 하면 끊어버리는 사장님 나라, 지역 사회와 상권 활성화에는 관심 없이 임대료만 올리는 건물주 나라, (그래서 조물주 위에 건물주라는 말도 나오는 나라...) 비행기 청소부의 92%가 근골격계 질환을 앓고 있는 나라에 우리가 살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가 할 일이 많다는 것을 뜻합니다.

가장 먼저 우리가 할 일은 하나님 나라의 복음의 본질을 회복하는 것입니다. 단순하고 개인적이고 내세적인 "복음"에서 벗어나, 왕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다스리심에 순종하는 빛과 소금의 사람들이 이 세상에 디아스포라 교회로 나가기 위해서는 복음 본질의 회복이 가장 급선무이자 출발점이라 생각합니다.

"사람아 주께서 선한 것이 무엇임을 네게 보이셨나니 여호와께서 네게 구하시는 것은 오직 정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하게 네 하나님과 함께 행하는 것이 아니냐."(미6:8)

주 안에서 사랑합니다. 이승한 목사 올림

#마음쓰기 #이승한목사

조회 66회
산울교회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경기중노회

031-398-8581

office@sanwool.org

ilovesanwool.com

경기도 군포시 산본로 329

경원빌딩 4층 (군포시청 맞은 편/ 원광대학교 옆 건물)

십일조 및 목적헌금: 국민은행 639001-01-445904(예금주: 산울교회)

주일 및 감사헌금: 국민은행 639001-01-445917(예금주: 산울교회)

  • Grey Facebook Icon

연락주세요

(c)1997-2020

 by 산울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