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12월 31일 마음쓰기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지난 주에는 3부 예배를 크리스마스 예배로 드렸습니다. 특별한 예배라서 예배를 준비하면서 설명(설득?)도 해야했고 많은 순서들의 조합과 연결선에 대하여 퍼즐을 맞추듯 많은 기도와 대화로 준비한 예배였습니다. 크리스마스 예배를 준비하기 시작할 때 제 마음에 떠오른 그림은 어린 아이에서 연로하신 어르신까지 우리 교회의 모든 세대가 다 앞에서 회중 찬양을 인도하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회중도 다 자리에서 일어나 서로 화답하는 그런 천국 잔치의 모습이었습니다. 그리고 어쩌면 예배만큼 중요한 친교를 예배실에서 나누는 것이었습니다. 건강한 교회의 특징 중 하나는 예배와 교제가 활발하다는 것입니다. 2018년에는 계속해서 예배와 친교가 회복되길 기도하며 노력하겠습니다. (크리스마스 예배 동영상을 편집하신 집사님께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이 동영상은 교회 홈페이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은 2017년 마지막 날입니다. 그래서 설교 본문을 베드로전서를 토대로 "흩어진 나그네로의 삶"이 우리 산울교회에서는 어떻게 "한결같은 사랑으로 사랑하며 땅끝까지" 보여지나 함께 고민하는 시간으로 예배를 드립니다. 저의 간절한 소원은 우리 모두가 단순히 머리로만 예수에 대하여 아는 정보나 지식의 차원에서 자유함을 얻어 마음으로 예수를 영접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