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영혼의 저수지


마음 쓰기

장마철입니다. 한동안 메말랐던 땅에 반가운 비가 내립니다. 장대비가 후려치듯 내리는데 시원하다 못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