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2월14일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2021년 1월 1일에도 새해 인사를 드렸지만 민속의 날인 설 명절을 맞아 신축년(辛丑年) 인사를 또 드립니다.

무엇보다 코로나19로 얼룩진 2020년이 아니라 하나님의 선하심과 은총이 기억나는 2020년과 이미 우리가 받은 축복을 잘 누리는 2021년 되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아무래도 올해는 조금 천천히 시작하고, 천천히 사역하는 해가 될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2020년 결산과 2021년 예산에 관련된 제직회와 공동의회가 코로나19로 말미암아 이제 2월에 모이게됩니다. 대부분 연초에 갖는 신년특별새벽기도회도 그 당시에 심각하게 확산되고 있었던 코로나19 상황과 교회 방송 장비 문제로 설 명절 후로 미뤘습니다. 그래서 월요일(15일)부터 현장과 실시간 라이브로 사역위원회를 중심으로 2021년 특새도 가져봅니다.

난생 처음 경험한 팬데믹 시대로 절박했던 나날들을 뒤로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