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12월 6일 마음쓰기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코로나19로 시작한 2020년이 저물어 갑니다. 우리의 일상이 변하고 계속 쌓여가는 피로에 우울함과 불안함이 더해져 어쩌면 코로나19가 종식되어도 우리는 돌이킬 수 없는 자리까지 왔을까 두렵기도 합니다. 코로나19가 우리 삶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무시할 수 없는, 그래서 염두에 두어야 하는 것은 맞지만 만일 그 어떤 것이 모든 대화의 중심이 되고, 모든 결정의 절대적 기준이 된다면 그것이 우리 삶의 왕노릇 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예수님이 아닌 다른 어떤 "왕"은 우리에게 폭군이자 독재자입니다. 그래서 예수 그리스도의 다스리심이 더욱 절실해지는 12월입니다.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다 못한다고 하면서도 올해 우리는 투표도 했고, 수능도 치렀습니다. 증세가 있는 수험생들도 수능을 볼 수 있는 조치까지 하는 것이 주는 메시지는 결국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것은 코로나19 상황에도 우리는 한다는 것이죠. 전염의 위험보다 더 위험한 것은 나랏일이나 대학입시가 마비되는 것이라 인정하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런데 꼭 해야 하는 일들이 어찌 투표나 수능으로 그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