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이승한 목사

현재 (2월 24일-4월 5일) 산울교회 뉴스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일명 코로나-19 바이러스로 말미암아 온 세계가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우리 한국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시민들과 정부 그리고 의료진들의 수고로 2월에는 3일동안 새로운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고비를 넘긴 듯 하여 저희도 2월 23일 주일에는 공예배를 한 장소에서 드렸습니다. 다만 그날은 예배 참석자들의 실명과 연락처를 기록하고 마스크 착용은 물론 살균소독제를 사용하는등 방역에 힘을 기울였습니다. 2월 23일 임시당회에서는 2월 24일부터 주중모임을 자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아울러 주일 공예배를 한 자리가 아닌 가정에서 참여하는 방법도 채택하였습니다. 그 주에 많은 분들이 수고하시고 노력해주셔서 수요기도모임을 한 자리가 아니지만 함께 모일 수 있었습니다. 주일 공예배도 한 마음으로 함께 라이브!로 드렸습니다. 사회의 안정과 성도의 안전을 위해서 공예배 모임 방법을 가장 사회적 거리를 두는 방법을 선택했지만 한 자리에서 한 목소리로 찬양하며 공동체의 축복을 나누는 것은 아무래도 아쉬울 수 밖에 없는 선택이었습니다. 이렇게 3월 1일 예배는 산울교회 역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라이브! 생방송 중계로 공예배를 드렸습니다. 많은 분들의 수고와 노력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제 3월 내내 새벽기도 말씀묵상은 녹화로, 수요기도모임은 제 사무실에서 라이브로 주일 공예배는 예배실에서 라이브로 드리고 있습니다. 교회는 건물이 아니고 성도이며 공예배를 멈추지 않도록 예배를 드리는 방법을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교회에 덕이되고, 믿음이 없는 세상도 선하다 인정할 수 있는 차선책을 택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 산울교회의 마음이 하나였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한 자리에 모이는 것도 한시적으로 모이지 않는 것도 공동체를 위해서 공동체이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생각합니다.


어제 3월 17일 화요일에 대한민국 교육부에서는 유초중고 개학을 3차 연기해서 4월 6일로 발표하였습니다. 이에 산울교회도 4월 5일 주일에는 한 자리에서 공예배를 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