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쓰기

January 26, 2018

주 안에서 문안드립니다.

맹위를 떨치는 한파에 잘 계신가요? 오늘도 맹추위에 겹겹이 옷을 껴입고 옷깃을 여미고 시작하지만 곧 설 명절을 쇠면 봄이 올 것을 생각하니 견딜만합니다. 동계올림픽도 곧 오는데 이왕 추울 거면 눈이라도 좀 확실하게 오면 좋겠습니다. 그래야 몇 년째 계속되는 가뭄 해소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실 꼭지만 돌리면 덥고 찬 물이 잘 나오니 우리나라에 가뭄이 몇 년째 계속되는 지 무심해질 만도 합니다. 우리나라와 한국 교회를 위해서 기도합니다.

수은주가 영하 밑으로 뚝 떨어지면 생각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먼저 길거리 생활을 하는 노숙인들입니다. 우리가 모든 노숙인을 도울 수는 없겠지만 우리 모두가 노숙인을 도울 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명절이 되면 생각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맡겨진 분량을 채우기 위해, 또 시간을 조금이라도 아끼고자 신호등을 무시할 수밖에 없는 배달하시는 분들입니다. 물질문명과 조급한 문화가 빚어낸 상황이라고 말하면 우리 책임을 회피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가 사는 아파트 경비원분들... 깜짝 놀랐습니다. 이분들은 경비만 하시는 것이 아니라 눈이 오면 눈 치워야 하고, 낙엽 치우고 청소하고 불법 주차에 경고문 붙이는 일까지 합니...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본질에 충실하며 꾸는 꿈

June 2, 2017

1/4
Please reload

Recent Posts

November 23, 2019

November 9, 2019

October 18, 2019

October 11, 2019

September 7, 2019

Please reload

Archive
Please reload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산울교회

연락주세요

(c)1997-2019

 by 산울교회

  • Grey Facebook Icon